"과일보다 과일보감"…델몬트, '과일보감' 신규 광고 캠페인 전개

인사이트사진제공 = 델몬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번거로운 손질이 필요 없이 씻어나온 과일을 먹을 수 있게 됐다.


24일 세계적인 청과 기업 한국 델몬트 후레쉬 프로듀스가 신선 편의 식품 브랜드 '과일보감'의 신규 광고 캠페인 '과일보다 과일보감'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씻고 깎고 자르고 담고'를 키워드로 한 이번 광고는 번거로운 손질과 세척 과정 없이 간편하게 과일을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특히 반으로 가른 파인애플 속에서 과일보감 제품이 금방이라도 튀어나올 듯한 이미지를 적용해 싱싱함과 과일 취식의 편의성을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델몬트


해당 광고는 이달 말부터 6월까지 약 2개월 간 서울 시내버스 외부광고 형태로 만나볼 수 있다.


델몬트는 신규 광고 캠페인 론칭을 맞아 24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델몬트 공식 SNS에서 과일보감 퀴즈 이벤트를 진행한다. 


과일보감 퀴즈의 정답을 맞춘 사람에게는 추첨을 통해 과일보감 제품을 경품으로 증정한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델몬트 공식 인스타그램 및 각종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Bank


델몬트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바쁜 생활 패턴으로 인해 과일을 챙겨 먹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신선한 제철 과일을 별도 손질과정 없이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기획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델몬트는 더 많은 소비자들이 과일보감을 통해 과일 섭취의 간편성,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제품 라인업 확장은 물론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과일보감은 골드파인, 멜론, 포도 등 3종의 제철 과일을 스틱형, 180g, 540g 등 다양한 단위의 소포장 형태로 출시됐다. 


과일보감은 이마트,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를 비롯해, SSM(GS수퍼마켓, 이마트 에브리데이, 노브랜드, GS리테일) 및 편의점(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