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씨, 가맹점에 유통기한 임박 우유·곰팡이 과일 납품 '논란'

인사이트쥬씨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생과일주스 전문점 쥬씨가 유통기한이 임박한 우유와 곰팡이가 핀 과일을 가맹점에 공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아시아경제는 쥬씨가 보관 및 폐기 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가맹점주에게 하자 품목을 떠넘겨 원성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쥬씨 가맹점주 자유게시판에는 "(본사로부터) 곰팡이가 피고 신선한 상태가 아닌 과일을 지속적으로 공급받았다"는 한 점주의 항의글이 올라왔다.


해당 점주는 "이상한 냉동딸기와 파인애플이 공급됐다"며 "받은 다음날 모두 버렸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인사이트쥬씨


또 다른 가맹점주는 "아무리 멸균우유라 해도 기한이 한 달도 안 남은 걸 손님에게 제공하는 것은 죄스럽다"며 "지난해부터 창고에 있던 멸균우유를 제공하는 것은 문제가 있고, 유통기한이 넉넉한 우유 제공을 바란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가맹점주 측은 본사가 유통기한이 임박했거나 곰팡이가 핀 제품을 떠넘기기 위해 꼼수를 부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쥬씨 홍보팀 관계자 김모 씨는 "실제로 가맹점주에게 반품 요청이 들어왔는데 이를 거절하거나 상한 제품을 납품받으라 강요하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다"라고 반박했다.


김씨는 "물류센터에서 엄선해 납품하고 있지만 과일 등은 온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가끔 일부 하자 품목이 납품되는 경우가 있다"면서 "하지만 일부 하자 품목까지 항의나 납품 요청이 들어오면 100% 의견을 수렴해 보상해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씨는 "당시 항의글 올린 가맹점에는 시정 조치됐으며 해당 문제는 일부 가맹점에 국한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