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데이트폭력' 가해자 아빠 "남자가 화나면 때릴 수도 있지"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부산 데이트 폭력 사건의 가해자 부모가 피해자 행세를 하는 뻔뻔한 인터뷰로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제작진은 부산 데이트 폭력 사건의 전모를 파헤치기 위해 가해자 부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부산에서 여대생 A씨가 남자친구 B씨에게 야산으로 끌려가 수차례 폭행을 당하고 감금당하는 등 심각한 수준의 데이트 폭력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심하게 맞아 정신을 잃은 A씨의 머리채를 잡고 엘리베이터에 강제로 끌고 올라 타는 남자친구 B씨의 모습이 담긴 CCTV가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그런데 이날 인터뷰에서 가해자의 부모는 오히려 아들이 "명예 피해자"라고 말하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특히 B씨의 아빠는 "남자가 그럴 수 있지 뭐. 순간적으로 때릴 수도 있지 화가 났는데 남자인데"라고 아들 편을 들어 분노를 유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B씨의 엄마 역시 "우리는 진짜 명예 피해자"라며 자식이지만 그렇게 나쁜 애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CCTV조차 보지 않았다고 밝힌 엄마는 A씨의 성질이 보통이 아니고 극성맞아 아들이 분노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처음에는 아들을 이해할 수 없었다며 "진짜 그랬다면 밟아 죽이려고 했다"고 덧붙인 뒤 면회 후 마음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B씨의 엄마는 "우리 아들이 감금시켰다 하니까 아들만 나쁜 놈이 되어있다"며 너무 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같이 죽고 못 살았다. A가 우리 아들을 더 좋아했다"며 "집에서 묶어 놓고 때린 것도 아닌데 무슨 감금이냐"고 억울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피해자가 얼마나 폭행당했는지 보았냐고 제작진이 묻자 "그건 미안하고 마음이 아프다"고 답하면서도 "A가 우리 아들을 분노하게 만든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끝까지 피해자 탓을 했다.


B씨의 잔인한 행동이 담긴 영상까지 낱낱이 공개됐음에도 여전히 아들을 변호하며 피해자 탓을 하는 부모의 인터뷰는 많은 이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