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선수단 탄 버스에 유리병 던지고 창문까지 깬 '리버풀' 팬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리버풀 팬들이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이 탄 버스를 파손시키는 등 성숙하지 못한 행동을 보여 논란을 사고 있다.


5일(한국 시간) 리버풀은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하지만 리버풀은 완벽한 승리에도 마냥 웃을 수만은 없었다.


같은 날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리버풀 팬들이 맨시티 선수들이 타고 있던 구단 버스에 타격을 가해 버스를 파손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경기에 앞서 맨시티 구단 버스는 리버풀 안필드 경기장으로 진입했다. 이를 본 리버풀 팬들은 흥분하기 시작했고 이내 버스를 둘러쌌다.


이후 연막탄과 유리병을 투척하며 버스에 탄 선수들에게 위협을 가했다.


결국, 버스는 유리창이 깨지는 등 파손을 당했고 연막탄의 연기는 선수들이 있는 버스 안쪽까지 스며들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다행히 다친 선수들은 없었지만, 버스는 운행할 수 없을 정도로 파손돼 맨시티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 돌아갈 때는 다른 버스가 투입돼야 했다.


이에 리버풀 구단은 공식 성명을 내고 "맨시티 모든 관계자들에게 이번 사고와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한다"라며 "구단은 경찰 당국과 협조해 책임이 있는 사람을 가려낼 것이고 맨시티에는 필요한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 또한 영국 BT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불상사를 예방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리버풀을 대표해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경기 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버스 사건이 선수들의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진 않았다"면서도 "명문 구단인 리버풀에서 이런 일이 발생할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과 리버풀 구단은 무관하다"며 "사람들이 문제지만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리버풀 팬들의 난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들은 19세기 말 영국 런던의 밤거리를 주름잡았던 아일랜드인 폭력배 패트릭 훌리건에서 유래해 일명 '훌리건'이라 불려진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985년 5월 29일 벨기에 브뤼셀 헤이젤 경기장에서 훌리건들은 쇠파이프와 각목 등으로 상대편 유벤투스의 팬들을 위협했고 이를 피하려던 관중들이 한꺼번에 출구로 몰리면서 7m에 달하는 콘크리트 벽이 무너졌다.


헤이젤 참사라 불리는 이 사건으로 39명이 사망하고 450명에 달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인사이트힐즈버러 참사 / 온라인 커뮤니티


여기에 그치지 않고 4년 뒤 1989년 4월 15일 잉글랜드 셰필드에 있는 힐즈버러 스타디움에서는 2만 5천여 명의 리버풀 팬들이 몰려 킥오프 이후 96명이 압사당하는 힐즈버러 참사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렇듯 축구장의 폭력문제는 하나의 사회문제로 대두되기 시작했다.


이에 축구팬들은 세계적인 구단인 만큼 팬들도 그에 걸맞은 성숙한 팬 문화를 보여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