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에만 3골 몰아친 '리버풀', 맨시티 상대로 3-0 완파

인사이트gettyimageslorea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리버풀이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5일 리버풀은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3-0 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는 팽팽한 경기로 예상됐지만 전반전에서 리버풀이 3골을 몰아치면서 기세가 완전히 기울어졌다.


리버풀은 모하메드 살라가 선제골을 넣었으며, 9분 뒤 알렉스 옥슬레이드 챔벌레인이 오른발 슈팅으로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리고 전반 31분 사디오 마네가 헤딩 슈팅으로 연결, 팀의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lorea


멘시티는 후반전 반격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리버풀은 맨시티의 단 한 개의 유효슈팅도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전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을 투입됐지만 버질 반 다이크를 중심으로 한 리버풀의 수비는 무너지지 않았다. 


이로써 리버풀은 11일 맨시티 원정에서 펼쳐지는 8강 2차전에서 2골차로 패해도 준결승에 오를 수 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경기 전 "오늘이 기억할 만한 밤이 될 것"이라고 말했고, 선수들은 감독과 홈팬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다.  


한편 또 하나의 빅매치였던 바르셀로나(스페인)와 AS로마(이탈리아)의 경기에서는 상대 자책골 2개를 이끌어낸 바르셀로나가 4-1 완승을 거뒀다.


인사이트gettyimageslorea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