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찍어도 일상이 화보♥"…미모 열일하는 올해 32살 오연서

인사이트Instagram 'ohvely22'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배우 오연서가 '핑크빛 열애'를 인정하며 화제가 된 가운데 그의 화보 같은 일상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29일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은 배우 김범과 3월초부터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tvN '화유기' 종영 이후 지인 모임을 통해 친분을 이어오다 만남을 시작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hvely22'


앞서 연예전문매체 더팩트는 두 사람이 청담동 일대 식당에서 서스럼없이 데이트를 즐기는 등 여느 연인들처럼 수줍은 듯하면서도 뜨거운 사랑을 나눴다고 보도했다.


'러블리함의 정석'인 오연서는 김범과 만나면서 그 사랑스러움이 배가된 듯한 모습이다.


특히 평범한 일상 사진 마저 '화보' 같은 느낌을 준다. 편안한 티셔츠 차림에 허공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은 마치 인형을 연상케한다.


또 어떤 옷이든 소화해내는 패션 감각으로 컬러풀한 의상부터 여성스러운 스타일까지 모두 찰떡같이 잘 어울린다.


인사이트Instagram 'ohvely22'


오연서는 머리를 한껏 올려묵는 '올백'머리를 해도 굴욕은 커녕 오히려 미모가 돋보인다.


한편 오연서는 2002년 걸그룹 'Luv'로 데뷔해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방면에서 배우로서 맹활약 중이다.


KBS 2TV '성장드라마 반올림'과 MBC '왔다! 장보리'로 얼굴을 알린 오연서는 올해 tvN '화유기'와 영화 '치즈인더트랩' 홍설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ohvely22'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