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사이비 종교 집단자살 파헤치다 무덤에서 발견된 소름 돋는 해골 (영상)

인사이트OCN '작은 신의 아이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사이비 종교 집단 떼죽음의 실체적 진실을 파헤치던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이 무덤에서 발견된 해골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24일 OCN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진은 사이비 종교 집단자살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천재인(강지환)과 김단(김옥빈) 모습이 담긴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다.


예고편에 따르면 천재인은 24년 전 공포의 섬 자미도에서 벌어진 '천국의 문' 집단 변사 사건 목격자이자 다음날 실종된 소녀 소이가 김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자미도와 천인교회 간에 특수한 연관성이 있음을 알아차린 천재인은 본격적으로 대형 이단교회 수사 착수에 나섰고 주하민(심희섭) 검사 배후에 거대 세력이 있음을 확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작은 신의 아이들'


천재인은 "신분을 세탁한 사이비 교주와 수사를 담당한 검사와의 만남"이라며 "이게 마지막 조각이다"고 말해 천인교회 왕목사(장광)과 주하민 검사의 관계가 밝혀질 것임을 예고했다.


여기에 사이비 종교 집단자살 사건을 파헤치던 김단은 천재인과 함께 무덤에서 정체불명의 해골을 발견해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한편 OCN '작은 신의 아이들'은 시사다큐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출신 한우리 작가와 강신효 PD가 의기투합한 신들린 추적 스릴러물이다.


과학수사의 화신 천재인과 신기가 발동돼 빙의되는 김단이 '천국의 문' 사이비 종교 집단 변사 사건을 파헤치는 '작은 신의 아이들'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작은 신의 아이들'


Naver TV '작은 신의 아이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