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실험'없이 약물 부작용 실험하는 신기술 개발한 한국인 교수

인사이트허동은 교수 / 사진 제공 = 서울대학교 병원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잔혹한 동물 실험을 막을 새로운 기술이 한국인 교수에 의해 개발됐다.


지난달 미국 펜실베니아대 허동은 교수 연구진은 국제학술지 '첨단 의료 재료'에 "인체 태반을 칩 위에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허 교수는 칩 한쪽 선에 태반의 영양막 상피세포를, 다른 선에는 혈관 내피세포를 자라게 했다.


이후 시판 중인 약물 두 종류를 활용해 태반 칩이 인체 내부와 똑같은 반응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인사이트PETA


이 같은 과정을 거쳐 탄생한 태반 칩은 '칩 위의 인간(human on a chip)' 프로젝트의 완성을 앞당길 것으로 보인다.


'칩 위의 인간'은 기존에 개발된 '칩 위의 장기(organ on a chip)'를 연결해 만드는 '인공 신체'다.


손가락 한 마디만 한 칩 위에 사람의 모든 장기를 배양하는 것이다. 


칩 위의 인간이 완성되면 현재 개발 중인 약물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손쉽게 알 수 있다.


인사이트PETA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예기치 못한 인명 사고를 막는 것은 물론, 동물 실험도 완전히 퇴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동물 실험의 경우 그동안 '비인도적'이라는 지적을 받으며 격렬한 반대에 부딪혀왔다.


실제 생쥐부터 기니피그, 햄스터, 토끼, 특정 종류의 강아지나 고양이 등이 실험체로 고통받다 죽어가는 모습은 많은 사람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이로 인해 관련 업계 종사자 외에도 많은 동물보호단체가 이번 연구의 성과를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Weibo 


한편 지난 2012년 기준 실험용으로 사용된 동물은 전 세계에서 약 5억 마리에 달했다.


국내로 한정해도 무려 500만 마리 이상의 동물들이 실험체로 희생됐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