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컬링 '오벤져스', 종주국 '영국' 꺾고 준결승 진출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휠체어 컬링 대표팀이 영국을 꺾고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예선 10차전에서 영국과 맞붙은 대표팀은 8엔드에서 역전하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캐나다와 중간순위 공동 2위를 달리는 한국은 1위인 중국, 캐나다와 함께 준결승행을 확정 지었다.


인사이트투구하는 정승원 / 연합뉴스


대표팀은 1엔드 테이크아웃에 실패하며 1점을 허용했지만 2엔드에서 정승원의 극적인 스톤 밀어 넣기로 역전했다.


이어 4엔드에서 2점, 5엔드에서 1점을 내주며 2대 4로 고전하던 대표팀은 6, 7엔드에서 1점씩 뽑아내며 동점까지 따라잡았다.


치열한 접전을 벌이던 중 8엔드에서 정승원이 드로우샷에 성공하며 대표팀은 5대 4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패럴림픽 휠체어 컬링팀은 5명의 성이 전부 달라 '오벤져스'로 불린다.


올림픽 여자 컬링팀 '컬벤져스'와 마찬가지로 연일 강팀을 격파 중인 패럴림픽 '오벤져스'는 이날 오후 2시 35분부터 중국과 마지막 예선 경기인 11차전을 치른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