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변의 정석"…'아이스크림 소녀' 시절 그대로 예쁘게 자란 올해 19살 정다빈 (사진)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아이스크림 소녀'로 유명한 배우 정다빈이 최근 폭풍 성장한 비주얼로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지난 13일 정다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봄 햇살을 받으며 가볍게 바람을 쐬러 외출한 모습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정다빈은 몰라보게 성숙해진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정다빈은 어릴 때 깜찍했던 외모가 그대로 남은 채 최근 사랑스러운 분위기마저 감돌면서 '정변의 정석'으로 불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a_bin4'


뽀얗고 잡티 하나 없이 매끈한 피부에 커다란 눈망울, 가냘픈 입술, 오뚝한 콧날의 오밀조밀 조화가 완벽하다.


큰 눈으로 정면을 응시하면 어릴 적 '아이스크림 소녀' 모습이 여전하다가도 전신사진을 보면 길쭉해진 팔, 다리가 우월한 비주얼을 만든다.


최근 정다빈은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손무한(감우성)의 딸 손이든 역을 열연 중이다.


정다빈은 LA 명문 사립학교의 파티걸이자 트러블메이커인 손이든 역에 딱 맞게 화려한 외모와 스타일링으로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a_bin4'


지금은 배우로 완벽하게 자리 잡은 정다빈. 그는 과거 배스킨라빈스31 광고를 통해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작고 하얀 손으로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들고 토끼 같이 웃던 모습이 화제가 되면서 '아이스크림 소녀'라는 별명을 얻었다.


2000년생인 정다빈은 올해로 벌써 19살이 됐다.


탄탄한 필모를 쌓으며 배우로서 행보에 기대감을 주는 정다빈의 봄꽃 같이 화사한 일상사진들을 모아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a_bin4'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