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린 엄마를 조금씩 보내주는 슬픈 영화 '엄마의 공책' (영상)

인사이트영화 '엄마의 공책'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엄마는 잔뜩 술에 취해 들어온 다 큰 아들의 해장을 위해 늦은 밤에도 동치미 국수를 만들어 내온다.


아들은 늘 먹던 엄마의 집밥에 익숙해져 몰랐다. 그 속에 어떤 사연이 담겼는지, 또 얼마나 깊은 엄마의 사랑이 담겼는지 말이다.


오는 15일 개봉하는 영화 '엄마의 공책'은 30년 넘게 반찬가게를 운영한 엄마가 치매에 걸리고, 사연이 담긴 비법 공책을 발견한 아들이 엄마 인생에 숨겨진 비밀을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시간 강사를 전전하는 규현(이종혁 분)은 자신에게만 유독 쌀쌀맞은 엄마가 못마땅하다. 그래도 엄마가 해주는 따뜻한 집밥은 누구보다 맛있게 먹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엄마의 공책' 


엄마 애란(이주실 분)은 동네 반찬가게를 30년 동안 운영하며 아들과 딸을 키워왔다.


늘 부지런하고 똑 부러지던 애란에게 어느 날부터인가 이상 증세가 나타난다.


행선지를 까먹는가 하면, 저도 모르게 신발 가게에서 어린이 운동화를 훔쳐 나오기도 한다. 


또 멀쩡히 살아있는 아들이 죽었다고 말하기까지 한다.


애란의 치매 증세가 점점 심해지자 가족들은 한자리에 모여 대책 회의를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엄마의 공책' 


어머니를 누가 모실까를 놓고 목소리를 높이다가 결국 현실적인 이유로 요양원에 모시기로 결정한다.


애란 역시 자식들에게 짐이 되기 싫어 요양원으로 떠난다.


엄마가 살던 집과 반찬가게를 처분하려던 규현은 우연히 엄마의 공책을 발견한다.


그 속에는 '아플 때도 벌떡 일어날 수 있게 해주는 벌떡죽', '소율이의 주먹밥' 등 엄마만의 레시피가 삐뚤빼뚤 손글씨로 적혀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엄마의 공책' 


규현은 뒤늦게 그동안 알지 못했던 엄마의 진실과 사랑에 대해 알게 된다.


영화는 누구에게나, 어떤 가정에나 벌어질 수 있는 일을 담담하면서 현실적으로 그린다.


현실적인 이야기와 연기파 배우들의 절제된 연기와 연출은 보는 이들을 더욱 울컥하게 만든다.


관객들의 눈물을 쏙 빼놓을 가족 영화 '엄마의 공책'은 오는 3월 15일 개봉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엄마의 공책'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