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 성악가 조수미가 평창 올림픽 아닌 '패럴림픽' 개회식서 노래 부른 진짜 이유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무대에 나올 줄 알았던 소프라노 조수미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아닌 패럴림픽을 선택했다.


지난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는 세계인의 축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화려하게 펼쳐졌다.


이날 조수미는 성화 점화 이후 가수 소향과 함께 개회식 무대 위에 올라 패럴림픽 주제가인 '평창, 이곳에 하나로(Here as ONE)'를 불렀다.


조수미는 개회식에서 오륜의 크리스털 장식과 빛나는 반달 문양을 가슴에 표현한 흰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여기에 감미로우면서도 웅장한 조수미의 무대는 패럴림픽 개회식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궜고 역시 조수미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그런데 조수미는 앞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아닌 패럴림픽 개회식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불렀던 것일까.


조수미는 패럴림픽 개회식 무대에 오르기 전인 지난 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패럴림픽 출연과 관련한 소회를 밝혔다.


김현정 앵커는 "조수미 씨가 개회식에 서지 않을까 했는데 꼭 패럴림픽 무대에 서고 싶다고 자진하셨다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조수미는 "1년 전부터 패럴림픽 개회식에 꼭 나와주십사하는 요청을 받았다"며 "아주 흔쾌하게 약속을 해드렸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큰 스포츠 이벤트에 많이 섰다"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회가 골고루 행복해지려면 패럴림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더 높아져야 한다"고 올림픽이 아닌 패럴림픽 개회식 무대에 서기로 결심한 이유를 털어놓았다.


조수미는 또 "내가 좀 보탬이 될 수 있는 일이 있을까 생각해서 패럴림픽 개회식에 나가고 싶었다"며 "비장애인, 장애인 나뉘는게 없더라. 원더풀 월드"라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개회식을 꾸민 세계인의 축제 2018 평창 패럴림픽은 49개국 570명이 출전, 역대 최대 규모로 오는 18일까지 열린다.


Naver TV '2018 평창 다시보기'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