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13살 차이 나는 여친 '수지' 오빠처럼 잘 챙겨준다"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중계'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이동욱이 자신보다 한참 어린 여자친구 수지를 오빠처럼 잘 챙겨준다는 목격담이 전해졌다.


9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이동욱과 수지의 열애를 최초 보도한 기자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최초 보도한 tv리포트 김지현 기자는 "청담동 사거리를 비롯한 강남 일대에서 데이트하는 것을 몇 번 목격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중계'


이어 "특히 이동욱 씨가 연상이다 보니 오빠처럼 소소한 것도 잘 챙겨주려고 했고, 수지 씨는 그런 이동욱 씨의 소소한 행동에도 웃음을 많이 짓더라"라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과거 이동욱이 MC를 맡았던 SBS '스타킹'에서 수지가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이동욱을 꼽았다는 사실도 재조명 됐다.


당시 수줍은 듯 자신을 가리키는 수지에게 이동욱은 "참 진정성 있게 (대답을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중계'


한편 이동욱과 수지의 열애 사실은 이날 오전 TV리포트의 보도로 인해 알려졌다.


매체는 최근 두 사람이 청담동 등지에서 데이트를 했으며 주변의 시선을 의식한 듯 지인을 대동해 조심스럽게 만남을 가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후 소속사가 내놓은 입장에 따르면 수지와 이동욱은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로 아직 단둘이 만난 것이 1~2차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갑자기 열애 보도가 터지자 두 사람은 어차피 서로 호감을 갖고 있던 터에 그냥 공식적으로 사귀어보자고 마음을 굳인 것으로 전해졌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