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비서실장이 '안희정 사건' 기획했다더라"…홍준표 발언 논란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 사건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 여야 5당 대표들을 초대하고 오찬 회동을 가졌다.


이날 오찬에서는 정치권을 강타한 '미투 운동'이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 사이에서도 화두가 됐다.


특히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도 대화의 소재로 등장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회동에 참석한 다수의 말을 종합하면 가장 먼저 안 전 지사 의혹을 꺼낸 참석자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였다.


홍 대표는 "'안희정(의혹)'이 임종석 기획이라던데"라면서 정치판이 무섭다는 취지로 말을 꺼냈다.


이어 홍 대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인사하면서 "미투 운동에 무사한 거 보니 다행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자신을 겨냥한 홍 대표의 날 선 발언에 임 실장은 "대표님도 무사하신데"라고 응수했다.


인사이트임종석 비서실장 / 연합뉴스


홍 대표는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와 같은 이야기를 나눴는가'라는 물음에 "농담한 겁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회동에 참석했던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임종석 기획설'을 제기한 홍 대표의 발언을 두고 '2차 가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당의 대표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이야기를 했다"며 "그렇다면 피해자가 정치 공작의 도구냐"고 분노했다.


이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다"라며 "농담으로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 피해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