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VLCC 2척 수주' 추가하며 '8억달러' 릴레이 수주 성공

인사이트대우조선해양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이번 주에만 모두 7척, 총 8억달러(한화 약 8,638억 4천만원) 상당의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2일 대우조선해양은 유럽 선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의 총규모는 약 1억 7천만달러(한화 약 1,837억 5천만원)이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은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 상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다.


또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 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까지 모두 충족하는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27일과 28일 이틀에 걸쳐 LNG 운반선 2척과 초대형 원유운반선 3척을 수주한데 이어 다시금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 창사 이래 3일 연속 계약에 성공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에 대해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 채권 금융기관 등과 합의한 재무구조 개선의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3년 동안 대우조선해양은 우수한 기술력과 생산능력에도 열악한 재무구조로 인해 입찰에도 제대로 참여하지 못하는 치욕을 겪어야 했다.


그러나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은 채권단과 채무재조정에 성공하며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경영실적도 흑자로 전환시키는 등 경영 안정화에 성공했다.


그동안 수주의 걸림돌이 되었던 재무구조가 개선돼 대우조선해양은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대우조선해양


지난달에는 세계 6군데 해외지사장들을 거제 본사로 소집해 영업조직과 합동회의를 개최했다.


어려운 환경 등으로 인해 4년 만에 개최된 이번 회의에서 시장 전망과 영업전략 등을 협의했다.


조선시황도 최근 들어 개선되고 있어 향후 수주 전망 또한 밝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에 비해 LNG 운반선, 대형 컨테이너선, 유조선 등을 중심으로 시황이 개선되고 선가도 상승하고 있다"며 "영업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노력과 시장 변화의 도움으로 대우조선해양은 일주일 새 8억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할 수 있었다.


특히 이번에 발주한 3개 선사 모두 대우조선해양과는 처음 계약하는 선주들이라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