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록 세워 환호하는 관중들에게 차민규가 조용히 해달라고 한 이유

인사이트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스피드스케이팅 차민규가 진정한 올림픽 정신을 보여줬다.


지난 19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경기에 출전한 차민규는 34초42를 기록해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다.


충분히 기뻐할 수 있는 순간이었지만 차민규가 먼저 보인 행동은 따로 있었다. 바로 경기장을 가득 채우고 있던 관중들을 향해 손짓한 것이다.


이날 19조로 구성된 남자 500m 경기에서 차민규는 14조에 배치됐다. 


이후로도 5조의 경기가 남은 상황, 차민규는 전광판을 확인하고 자신에게 엄청난 환호를 보내는 관중들을 보며 손가락을 입술에 갖다 댔다.


다음 선수들의 경기 집중을 위해 조용히 해달라는 뜻이었다. 경기 당일 분위기에 따라 선수들의 성적이 좌우되는 일은 부지기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를 잘 알고 있을 차민규는 같은 선수로서 다음 경기자들이 흔들림 없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다음 조에는 세계랭킹 1위인 노르웨이의 호바르 로렌첸 선수가 있었다.


그가 자신의 기록을 깰 수 있는 상황에서도 차민규는 스포츠맨십을 발휘해 관중들의 열기를 가라앉혔다. 


로렌첸이 34초41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종전 자신이 세운 기록을 0.01초 차이로 갈아치웠을 때도 차민규의 반응이 눈에 띄었다.


차민규는 금메달을 따지 못해 아쉬워하기보다는 1위로 들어오는 로렌첸을 향해 손뼉을 치고 웃으며 악수를 건넸다.


은메달이 확정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도 "순위권에 드는 게 목표였고, 그걸 이뤄 만족한다"며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친 사람다운 소감을 밝혔다. 


전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 무대에서 진정한 배려와 승복을 보인 차민규. 그의 태도는 값진 메달 못지않게 빛나고 있다.


차민규,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서 '은메달'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다크호스' 차민규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불과 '0.01초' 차이로 은메달 딴 차민규 "짧은 다리가 아쉽다"'은빛질주'에 성공한 차민규는 '가장 아쉬운 부분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짧은 다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