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설 연휴 여행 트렌드 발표한 데일리 호텔

인사이트데일리호텔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NO.1 호텔&레스토랑 예약 앱 데일리호텔은 오늘(14일), 2018년 설 명절을 맞아 설 연휴 기간 내 여행 트렌드 자료를 발표했다.


데일리 라이프스타일 리서치랩은 2018년 설 연휴 기간 내 객실 판매율을 토대로 고객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번 설 연휴에는 2018 트렌드 키워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자신의 일상에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소확행 현상이 패턴 분석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가족과의 여행을 선호했던 지난 설, 추석에 비해 쉽게 준비하고 홀가분하게 떠날 수 있는 커플 여행의 비중이 늘어나고 있으며, 모든 지역이 고른 분포의 예약률을 보여주고 있어 휴가를 위해 멀리 떠나기 보다는 가까운 곳에서 힐링을 즐기는 스테이케이션과 호캉스가 여전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홀로 여행이나 비즈니스 목적의 여행 등 1인이 떠나는 여행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확인되며, 무엇보다 비즈니스 여행객의 비율은 작년 설에 비해 4배 이상 증가해 열심히 일하는 틈틈이 취미생활을 즐긴다는 의미의 '워라밸'영역도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데일리호텔


2018년 설 연휴에는 지난 해 설 연휴에 비해 커플 여행(48.55%)이 소폭 상승했으며, 특히 가족과 아이를 동반한 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자는 29.62%로 하락했다.


지난해 설 명절과 비교했을 때도 비슷한 하락폭(-28%)을 겪었다.


이는 유례없이 긴 황금연휴 특수를 누렸던 지난해 추석 연휴에 비해서도 28.2% 이상 감소한 수치다.


이에 비해, 올해에는 비즈니스 목적(8.36%)의 여행을 택한 이들의 비율이 높았다. 지난 설 대비 비즈니스 목적으로 스테이를 예약한 이들의 비율은 약 187% 이상의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 추석에 비해서도 2배 이상의 높은 상승율이다.


데일리호텔 앱을 통해 예약한 이들의 여행 지역은 전국 전 지역이 고른 분포를 나타냈다.


전통적으로 가장 높은 예약률을 자랑하는 서울, 부산, 제주는 여전히 인기가 높았다. 서울(20%)을 택한 이들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부산(15.5%)과 제주(14%)가 뒤를 이었다.


또한, 2018년 설 연휴에 데일리호텔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2017년 설에 비해 3%에서 5% 정도 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박에 지출하는 비용인 1박 평균 결제액은 지난 설에 비해 15% 이상 상승한 16만 4,359원을 기록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