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채용 비리 의혹' 휩싸인 하나은행 본사 압수수색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검찰이 공채 과정에서 일부 지원자에게 특혜를 준 의혹을 받고 있는 하나은행 본사를 압수수색 했다.


지난 7일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 정영학 부장검사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하나은행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에 따르면 압수수색 영장은 업무방해 혐의로 발부받은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하나은행은 은행 사외이사나 계열사 사장과 관련된 이들의 명단인 이른바 'VIP 리스트'를 작성·관리해 입사 과정에 특혜를 준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6년 공채 지원자 중 리스트에 포함된 55명 모두 서류전형을 통과시켰다.


서류전형에 붙은 이들 가운데 시험 성적으로 당락이 갈리는 필기전형을 통과한 6명은 임원면접에서도 전원 합격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여기에 하나은행의 계열사인 하나카드 전임 사장의 지인 자녀는 임원면접 점수가 애초 4.2점으로 '불합격'이었다.


하지만 이후 4.6점으로 높아지더니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외에도 리스트 속 다른 지원자들 역시 면접 점수에 특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같은 해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위스콘신대 등 특정 학교 출신 지원자 7명의 임원 점수를 올려줬으며, 수도권 다른 대학 출신 지원자의 점수를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와 관련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쳐 시중 은행들을 검사한 금융감독원은 하나은행의 채용 비리 의심 사례들을 확인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이날 실시한 압수수색에서 인사 관련 자료들을 확보해 인사팀 채용 업무에 경영진의 부당한 개입이 있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금감원, 하나은행 '20억 부실대출' 검사에 본격 착수했다금융당국이 하나금융 노조가 조사를 요청한 아이카이스트(i-KAIST) 부실 대출과 관련해 검사에 돌입해 귀추가 주목된다.


면접점수 조작해 채용비리 저지른 은행들…"하나은행 13건으로 최다"금감원 조사 결과 하나은행이 면접점수를 임의로 조정하는 등 총 13건의 채용 비리를 저지르며 가장 많은 채용 비리를 저질렀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