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김형진 신한금융투자 사장, 베트남·인도네시아 GIB조직으로 '글로벌 도약'

김형진 신한금투 사장이 GIB 조직을 활용해 글로벌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인사이트김형진 신한금융투자 사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신한금융투자 김형진 사장이 본격적인 도약에 나섰다.


6일 신한금융투자는 김 사장이 GIB(Group & Global Investment Banking Group) 조직을 통해 글로벌 투자은행으로써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한금투 측에 따르면 김 사장은 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에서 글로벌 IB(기업금융)를 적극 지지할 계획이다.


계열사 은행의 네트워크와 자사 법인 영업력을 결합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시장의 질적 성장을 이끌어낸다는 의도다.


인사이트신한금융투자


회사 관계자는 "두 국가 모두 은행, 카드, 증권사 등 3개의 계열사가 자리를 잡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베트남의 경우 신한은행이 외국계 은행들을 제치고 M/S 1위에 올라서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은행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IB를 잘 수행하고 일부 은행 고객들을 증권고객화해 영업을 이어간다면 충분히 글로벌 IB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신한금투는 지난해 3분기 베트남 시장에서 21억원의 영업수익을 거두며 14억원의 수익을 거뒀던 2분기보다 증가세를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와 더불어 같은 기간 인도네시아 법인에서도 긍정적인 성적을 내며 흑자를 거뒀다.


이러한 가운데 김 사장은 IB 부문에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그의 도약이 긍정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 글로벌 시장 강화 위해 중국 푸싱그룹과 협업 추진신한금융그룹이 중국 푸싱그룹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강화에 나섰다.


신한금융,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6년 연속 선정신한금융그룹이 '글로벌 지속 가능 경영 100대 기업'에 6년 연속 선정되면서 세계적 입지를 굳혔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