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KB국민·신한·하나 등 국내 주요 은행 '채용비리' 무더기 적발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우리은행뿐만 아니라 국내 주요 시중은행에서 신입사원 채용비리가 확인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수완 기자 = 우리은행에서 시작된 채용비리가 시중은행 전반에도 이뤄졌다는 결과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 금융감독원은 정부의 채용비리 근절을 위한 기본 방침에 따라 실시한 은행권 채용 업무 적정성 현장검사 잠정 결과를 발표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쳐 국내 11개 시중은행에 대한 검사를 벌인 결과, 채용 청탁에 따른 특혜 채용 9건과 특정 대학 출신을 합격시키기 위한 면접점수 조작 7건, 채용 전형의 불공정한 운영 6건 등 채용비리 정황이 드러난 총 22건의 사례를 적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A은행은 명문대 출신 지원자가 불합격 대상임에도 임원 면접점수를 임의로 올려 합격처리하여 타 대학 출신 지원자가 합격 대상에서 제외됐다.


B은행은 사외이사나 임원직 등 지인 명단을 별도로 관리해 우대요건을 신설하거나 면접점수를 조작했다.


일부 은행에서는 인사담당 임원이 자녀의 면접에 면접위원으로 참석하는 등 시중은행의 채용비리 정황이 밝혀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금융당국 관계자는 "대부분 은행에서 채용비리 정황이 포착됐다"며 "비리의 수준을 고려해 최고 기관장에 대한 해임 권고도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28일 채용비리가 적발된 은행 등에 대해 기관장·감사에 대한 해임 건의, 검찰 수사 의뢰 등 엄중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채용비리 혐의가 드러난 은행에 대해 비리 수준에 따라 처벌 수위가 정해질 전망이다.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 채용' 의혹 일어난 우리은행우리은행이 국정원 직원을 포함한 일명 'VIP' 자녀들에 대한 특혜 채용을 실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감원, 하나은행 '20억 부실대출' 검사에 본격 착수했다금융당국이 하나금융 노조가 조사를 요청한 아이카이스트(i-KAIST) 부실 대출과 관련해 검사에 돌입해 귀추가 주목된다.


김수완 기자 suewan@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