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실시간 답변 주는 업계 최초 인공지능 '챗봇지니' 개발

인사이트GS25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일상 생활을 바꾸고 있는 인공지능 서비스가 GS25 점포 운영 지원에 앞장선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전국 1만 2천여개 가맹점 스토어매니저의 역량과 점포 생산성 향상을 위해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 'GS25 챗봇지니'를 도입했다.


이번에 도입된 'GS25 챗봇지니'는 근무자가 점포에 신규 도입되는 서비스나 상품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면 실시간으로 물어보고 답변을 받을 수 있는 업무지원형 서비스다.


GS25와 KT는 점포에서 문의가 많았던 내용과 FAQ(frequently asked questions-자주 묻는 질문들) 분석을 통해 최적의 시나리오를 구축했다.


인사이트GS25


향후 근무자와의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정확도가 향상될 예정이다.


또한 근무자와 편안한 대화를 위해 챗봇지니는 편의점 근무 경력 5년의 긍정적이면서 유쾌한 성격을 가진 25세 여성 직원을 모델로 개발됐다.


사용방법은 GS25 근무자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GS25 챗봇지니'와 친구를 맺고, 이용자 인증절차를 거쳐 사용 권한을 얻은 후, 궁금한 내용을 문자나 직접 말로 입력을 하고 답변을 받는 방식이다.


가령 고객이 가져온 물건이 택배가 가능한지 궁금할 경우, 근무자가 "택배 불가 상품은 뭐지?"라고 물어보면, GS25 챗봇지니는 즉시 답변과 이미지로 구성된 매뉴얼을 제공한다.


이번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는 2017년 5월 체결한 GS리테일-KT간 미래형 점포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의 추진 사항 중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서비스다.


고객에게 정확하고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경영주 점포 관리 측면의 생산성이 높아 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최저임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의 경쟁력 향상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섭 GS리테일 교육서비스팀장은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를 통해 스토어매니저가 고객의 문의에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됨으로써 점포 경쟁력이 향상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KT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가맹점의 업무 생산성과 점포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차별화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