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공동선언, '통합개혁신당'(가칭) 창당

인사이트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양 당 통합을 공식화했다.


18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국회에서 통합개혁신당(가칭)을 창당하겠다고 선언했다.


두 대표는 미리 준비해 온 통합선언문을 번갈아가며 읽었다.


먼저 유 대표는 "오늘 저희 두 사람은 양 당의 대표로서 어떤 어려움도 극복하고 통합개혁신당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기로 결의했다"라고 발표했다.


인사이트


이어 안철수 대표는 청년 실업 언급과 함께 "무능, 독선, 오만에 사로잡힌 민생대책들은 내놓는 것마다 시장에서 실패하고 있다. 지난 8개월 집권세력이 얼마나 무능하고 오만한지 확실하게 보여줬다"며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안 대표와 유 대표는 통합선언문 발표를 통해 "미래를 위한 통합과 개혁 정치로 한국 정치의 새 역사를 쓰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 이들은 구태정치와의 대결을 강조하며 다당제의 새로운 틀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통합개혁신당은 중도개혁을 표방하는 국민의당과 보수개혁을 강조하는 바른정당의 정체성 차이에 대한 문제가 아직 남아있다.


또한 통합 이후 당원들의 추가 이탈 여부와 같은 문제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누굽니꽈아↗"에 이은 안철수의 "국민의당 가즈아~!"새해 벽두부터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시무식에서 "국민의당 가즈아~!"를 외쳤다.


바른정당 화합 위해 정겹게(?) '뽀뽀'하는 김무성과 유승민이혜훈 전 대표의 사퇴 후 새 지도부 구성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유승민 의원이 당 화합 도모를 위해 '입맞춤'을 했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