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커넥티드 카 핵심 4대 기술 CES서 공개했다

인사이트현대기아차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현대기아차가 CES 2018서 미래 커넥티드 카의 핵심 기술과 사양을 공개했다.


지난 9일 (현지 시간) 현대기아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CES 2018서 미래 커넥티드 카의 핵심 기술과 사양을 선보였다.


현대기아차는 네트워크 장비 기업인 시스코(Cisco)와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시스코와 현대기아차는 테스트를 거쳐 2019년 이후 출시되는 신차에 기술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협업을 계기로 커넥티드 카 시대를 선도하는 마켓 리더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공개한 차량 내 네트워크 기술의 4대 핵심은 이더넷(ethernet), 통합 제어, 고품질 네트워크, 차량 최적화 보안 등으로 요약된다.


이더넷은 양사 협력의 핵심축으로 꼽히는데, 현재 차량 내부에 적용되고 있는 CAN(Controller Area Network) 통신은 데이터 처리 용량이 125kbps~500kbps에 불과하다. 


최소 100Mbps에서 최대 1Gbps의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이더넷에 현대기아차가 주목하는 이유다. 


이더넷을 이용해 영상 데이터까지 실시간으로 처리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 카 네트워크 기술의 또 다른 핵심은 소프트웨어 기반의 통합 제어 기능이다. 


인 카 네트워크는 모든 데이터를 한 곳으로 모아 소프트웨어를 통해 통합 제어해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소프트웨어가 네트워크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며 최적의 통신 환경을 유지하는 역할도 병행한다.


세 번째 특징은 고품질 네트워크다. 이를 위해 양사는 각 장치별로 발생하는 데이터 전송량을 조절해 전송 속도를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QoS(Quality of Service) 기술을 신규 적용한다.


QoS 기술을 통해 데이터를 목적지까지 빠르고 신속하게 전송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네트워크 보안도 강화한다. 현대기아차는 시스코와 협력해 차량용 통합 네트워크 보안 아키텍처 및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를 통해 외부의 비정상적인 네트워크 침입으로부터 차량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고 전했다.


현대차그룹, "한국·중국·독일에도 '이노베이션 센터' 만든다"현대차그룹이 전 세계 혁신 기술 태동 지역 5곳에서 현지 스타트업들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현대·기아차, 올 755만대 판매 목표···내수확대 노린다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 국내외 시장에서 755만 대의 자동차를 팔겠다고 밝혔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