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부리다 딱 걸린 애플, "배터리 게이트로 '10조' 날린다"

인사이트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배터리 게이트'로 아이폰 유저들의 뭇매를 맞고 있는 애플이 약 10조원 대의 매출 손실을 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4일 바클레이즈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애플이 배터리 교체 비용을 인하하면서, 약 1천 6백만대가량의 아이폰이 덜 팔릴 것이라 분석했다.


아이폰 유저들이 새 아이폰을 사는 대신 '배터리 교체'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배터리 교체로 아이폰 수명이 길어지면 자연스레 새 아이폰을 사는 고객도 줄게 된다.


실제로 8월 조사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새 스마트폰으로 교체하는 첫번째 이유로 '배터리 소모'를 꼽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바클레이즈증권은 "약 5억 1900만명의 사용자 가운데 10%가 29달러 교체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이들 가운데 30%가 신형 아이폰을 사지 않을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이로 인한 애플의 매출 손실은 102억 9천만 달러, 한화 약 10조원으로 예상했다.


결국 고의적인 성능 저하로 아이폰 유저들에게 '선택권'을 주려 했다는 애플의 꼼수는 10조원 매출 손실이라는 부메랑으로 돌아오게 됐다.


한편 애플이 배터리 성능을 제한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국내외를 막론하고 애플을 상대로 한 집단소송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미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애플의 시가 총액이 넘는 9999억 달러(한화 약 1069조원)의 집단소송이 제기됐다.


우리나라에서도 법무법인 한누리가 애플 집단소송 인원을 모집하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소송 참여자 모집을 시작했는데, 5일 기준 참가자가 33만명을 넘어섰다.


한누리는 오는 11일까지 희망자를 추가로 모집해 2월께 애플 본사를 상대로 본격적인 소송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한누리는 애플이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리지 않고 업데이트를 한 것과 관련, '채무불이행 내지 불법행위'와 '소비자기본법'을 어겼다고 보고 있다.


애플 '고의 성능 저하' 논란 집단소송 참여자 '24만명' 돌파구형 아이폰 성능 조작 논란과 관련해 국내에서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소비자가 24만 명을 넘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