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즉시결행으로 원대한 기업 되자"

인사이트아모레퍼시픽그룹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아모레퍼시픽그룹이 2일 오전 용산 신본사에서 2018년 시무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무술년(戊戌年) 새해 경영방침을 '즉시 결행(Act Now)'으로 정하고 원대한 기업(Great Brand Company)을 향한 아름다운 항해를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서경배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원대한 기업(Great Brand Company)을 향한 숭고한 비전을 품고 있는 이곳 신본사에서 세 번째 용산 시대를 힘차게 열어가자"고 말했다.


이어 서 회장은 혁신 상품 개발과 디지털 시대 선도를 제시했다. 


그는 "세계를 놀라게 할 혁신적인 상품을 개발하고, 고객을 기쁘게 하는 고객경험을 선사하며, 확고한 디지털 인프라와 역량으로 디지털 시대를 선도해 나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각자가 할 수 있는 일 중 작은 것이라도 하나씩 구체적으로 즉시 결행하자"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아모레퍼시픽그룹


올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혁신상품 개발 △고객경험 강화 △디지털 혁신 △글로벌 확산 △미래경영 준비 △지속가능경영 및 인재육성 등 6개 중점 추진 전략을 중심으로 경영 목표와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혁신적인 상품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깊이 있는 고객 연구와 분석을 통해 독보적인 '브랜드 특이성(Brand Singularity)'을 견고하게 키우고, 연구소와 마케팅, 생산과 물류, 영업부서 등이 원활하게 협업해 선제적이고 민첩하게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밀레니얼 세대'와 '옴니(Omni) 고객'을 사로잡기 위한 고객경험 강화 전략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고객 연구 기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브랜드 및 채널 전략을 새로운 유통 환경에 맞춰 재정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데이터에 기반한 고객 중심의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선사하고, 온-오프라인 통합 비즈니스 플랫폼을 강화하며, '이커머스(E-Commerce)' 상품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의 혁신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중동, 유럽, 남미 등 신규 시장 탐색 등 글로벌 확산 전략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한편, 지난해 연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에 위치한 신본사 건축을 완료하고, 주요 계열사 임직원 3500여명의 신본사 입주도 완료했다.


아모레퍼시픽, 영국박물관과 한국 고미술 회화 유물 보존에 나선다아모레퍼시픽이 한국 문화의 고귀한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는 '문화 전도사'로서의 활동을 더욱 강화한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