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숲' 모바일 화제로 수능 끝난 학생에게 '필수템' 된 닌텐도

인사이트(좌) Instagram 'nintendo', (우) Instagram 'siiisan0315'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일본 유명 게임기 닌텐도가 요즘 학생들 사이에서 다시금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22일 닌텐도는 '동물의 숲: 포켓 점프(Animal Crossing: Pocket Camp)' 모바일 버전을 전격 발매했다.


'동물의 숲'은 닌텐도 기기에서만 플레이 할 수 있었던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게이머가 자신만의 마을을 꾸미는 내용이다.


모바일 버전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마을 대신 '캠핑장'을 꾸미는 것으로 바뀌었을 뿐 강과 바다에서 낚시로 물고기를 잡는다거나 숲을 돌아다니는 벌레를 채집하는 재미도 여전히 유효하다.


인사이트닌텐도


여기에 23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되면서 여유 시간을 갖게 된 수험생들이 다시 한번 닌텐도에 관심을 갖는 것으로 보인다.


닌텐도는 게임팩에 국한되는 한정적인 플레이로 일정 수준의 시간이 지나면 질리기 마련이다.


다른 게임팩을 구매해야 새로운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는 단점 때문에 다양한 게임을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스마트폰에 밀려났다.


또 다양하고 날렵한 디자인의 스마트폰에 비해 구시대적이고 단조로운 디자인도 닌텐도 시장의 발을 묶는 데 한몫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닌텐도


그러나 최근 닌텐도는 다양한 디자인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키며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또 새롭게 출시된 '동물의 숲' 모바일 버전도 닌텐도를 살리는 데 힘을 실었다는 평이다.


닌텐도가 10년 전 이룩했던 게임기 시장 호황을 되새기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닌텐도 '동물의 숲' 모바일 버전 오늘(22일) 전격 출시"귀여운 동물 캐릭터로 산책이나 인테리어, 곤충 채집 등을 즐길 수 있는 닌텐도 인기 게임 '동물의 숲' 모바일 버전이 드디어 출시됐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