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겜' 배틀그라운드, 인기 게임 LoL 제치고 PC방 점유율 '1위' 차지

인사이트블루홀 '배틀그라운드'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국내 게임 개발사 블루홀이 제작한 슈팅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배틀그라운드)'가 PC방 점유율 1위에 등극했다. 국내 게임 개발사가 제작한 게임이 PC방 점유율 1위에 등극한 것은 약 5년만이다.


PC방 리서치 업체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배틀그라운드'는 지난 18일 PC방 점유율 24.28%를 달성해 기존 1위였던 '리그 오브 레전드(23.62%)'를 제치고 점유율 1위에 등극했다.


인사이트게임트릭스


스팀(PC 게임 플랫폼) 얼리 억세스 출시인 '배틀그라운드'가 PC방 점유율 순위에 모습을 보인 것은 지난 7월.


당시 점유율이 1.98%에 불과했던 '배틀그라운드'는 1개월 만에 점유율이 10%를 넘는 기염을 토했고, 지난 9월 26일 블리자드의 '오버워치'를 제치고 점유율 2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블루홀 '배틀그라운드'


그리고 어제(18일) PC방 점유율 부동의 1위였던 '리그 오브 레전드'까지 잡아내면서 왜 유저들 사이에서 '갓겜'이라고 불리는지를 증명했다.


얼리 억세스 게임이면서 국내 게임 개발사가 제작한 게임이 PC방 점유율 1위에 등극했다는 것은 그 의미가 매우 크다.


인사이트블루홀 '배틀그라운드'


특히 '국산 게임'이 PC방 점유율 1위에 오른 것은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소울' 이후 약 5년만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그동안 침체됐던 토종 PC 게임이 이번 일을 계기로 재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배틀그라운드'가 '리그 오브 레전드'를 상대로 얼마나 오랫동안 1위를 유지할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배틀그라운드'는 올 연말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국내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퍼블리싱을 맡은 카카오게임즈는 오는 24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며, 현재 사전 예약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 '사전예약 이벤트' 시작했다게임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서비스를 앞두고 카카오게임즈가 사전 예약 프로모션에 나섰다.


'배틀그라운드', 20일에 한국 서버 추가…"접속 장애 해결되나?"인기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배틀그라운드)'가 리더보드 새 시즌 오픈과 함께 한국 서버를 추가할 계획이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