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논란' 박보검, 이름도 '예수중심교회' 목사가 지어준 이름"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배우 박보검이 종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박보검'이라는 이름을 예수중심교회 이초석 목사가 지어준 사실이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25일 박보검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다음달인 2일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리는 '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 성회' 관련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박보검은 한국을 위해 기도해달라는 의미의 'PrayForKorea' 해시태크와 함께 '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 성회' 시간과 장소 등의 일정을 영문으로 올렸다.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 성회'는 박보검이 다니는 것으로 알려진 예수중심교회에서 주최하는 행사다.


이는 이초석 목사가 있는 예수중심교회가 주최하는 기도성회로 한국기독교총합연회 등에 따르면 예수중심교회는 사이비 혹은 이단으로 규정하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BOGUMMY'


박보검의 교회 기도성회 홍보 트위터 글에 대한 누리꾼들 간의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박보검의 이름 또한 예수중심교회 이초석 목사가 지어줬다는 사실이 주목받고 있다.


3년 전인 지난 2014년 박보검은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굳이 위인이 아니어도, 멘토가 있다면'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박보검은 "아버지, 그리고 내가 다니는 교회의 목사님"이라며 "'보배로운 칼'이라는 뜻의 내 이름을 지어주신 목사님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교적인 걸 다 떠나서, 그 분의 삶을 보면 지혜라는게 어떤 것인가를 실감하게 된다. 본 받고 싶은 분이다"며 이초석 목사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박보검은 자신의 '종교 논란'과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으며 문제의 트위터 글도 그대로 게재되어 있는 상태다.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KBS 2TV '너를 기억해'


"난 그저 평범한 기독교인"…박보검, SNS에 '예수중심교회' 홍보배우 박보검이 예수중심교회에서 개최하는 '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 성회' 홍보글을 올려 누리꾼들 간의 의견이 분분하다.


박보검, "이상형은 '종교관' 비슷한 여성"… 과거 발언 재조명배우 박보검이 종교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이상형 발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