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합성 아니야?" 논란 일으킨 LG '양면 TV'의 정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양면 TV'가 LG전자에서 만든 디스플레이로 밝혀졌다.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는 가전제품이 있다. 바로 '양면 TV'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해진 짧은 영상 속에는 매우 얇은 디스플레이에 양면에서 서로 다른 그림이 나오는 TV가 있다.


한 박람회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이 짧은 영상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합성이 아니냐"며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확인 결과 해당 제품은 LG전자에서 만든 '올레드 듀얼스크린 사이니지'라는 제품으로 두 개의 스크린에 서로 다른 영상을 제공할 수 있는 제품이다.


giphy


LG전자에 문의한 결과 이는 일반 가정용 TV가 아닌 백화점과 공항, 갤러리, 기업 등에 판매되는 양면 디스플레이로 확인됐다.


LG전자는 해당 제품에 대해 "얇은 디스플레이 두 개를 붙인 게 아니라 하나의 디스플레이로 양면에 다른 영상을 전달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밝혔다.


이 제품은 두께가 불과 8.94mm에 불과해 기존 디스플레이 두 개를 붙인 것(77.2mm)보다 공간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 스탠드를 이용해 바닥에 세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천장, 벽에 부착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다른 글로벌 기업과 차별화된 제품을 만드는 LG의 남다른 기술력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LG전자는 이에 앞서 지난 2월 '벽지 TV'로 불리는 2.5mm대 두께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시리즈를 공개한 바 있다.


벽에 부착된 해당 제품은 얼핏 봐서는 마치 창문을 보고 있는 듯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매우 얇은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


한편 LG전자는 지난 6일 독일에서 폐막한 디지털 오디오비디오(AV) 멀티미디어 전시회(IFA 2017)에서 구부러지는 '플렉서블 사이니지'를 이용해 디스플레이 터널을 만들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인사이트LG전자


LG전자, 동전만큼 얇은 두께 2.5mm '벽지 TV' 공개23일 LG전자는 동전만큼 얇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시리즈의 한국 출시를 알렸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