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나빠져 '해리포터 안경' 쓰기 시작한 '삼둥이' 만세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songilkoo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배우 송일국이 달라진 만세의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일 송일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력이 나빠져 안경을 쓰기 시작한 만세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만세는 귀여운 얼굴에 까맣고 동그란 뿔테 안경을 쓰고 있다.


해리포터처럼 동그란 안경을 쓰고 입을 벌리고 있는 만세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인사이트Instagram 'songilkook'


송일국은 "만세가 눈이 나빠져서 저번 주부터 안경을 쓰기 시작했다"며 시력이 안 좋아진 만세의 근황을 알렸다.


게다가 만세의 앞니 두 개가 빠져있어 눈길을 끈다.


송일국은 "어제 치과에서 흔들리는 앞니를 뺐다. (만세는) 씩씩하게 울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대한·민국·만세 삼둥이 형제 중 큰형 대한이에 이어 동글동글한 안경을 쓰게 된 만세의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한편 송일국과 삼둥이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ongilkook'


아빠 송일국에게 달아주려고 직접 카네이션 만든 대한·민국·만세송일국네 삼둥이가 어버이날을 맞아 고사리 같은 손으로 난생처음 '카네이션'을 만들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