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1 1℃ 대구
  • 7 7℃ 부산
  • 5 5℃ 제주

한채영 "나는 대식가···혼자 피자 한 판에 콜라 1.5L 다 먹는다"

배우 한채영이 자신을 대식가라고 밝히며 '언니들의 슬램덩크2' 멤버들의 먹성을 전했다.

인사이트

KBS 2TV '1대 100'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한채영이 자신을 대식가라고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1대 100'에는 가수 홍진영과 배우 한채영이 출연해 상금 5천만 원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진영은 '언니들의 슬램덩크2' 팀의 분위기에 대해 "우리는 나름 걸그룹이랑 차원이 다른 게 다들 잘 먹는다"며 "먹는 걸 빼는 사람이 한 명도 없다"고 운을 뗐다. 


한채영은 "내가 대식가다. 정말 많이 먹는다"면서 "혼자 앉아서 피자 한 판, 콜라 한 병을 다 먹는다. 그래서 나는 내가 많이 먹는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우리 팀이 다 그렇더라. 홍진경은 밥을 세 그릇씩 먹는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홍진영은 "저희는 식비가 가장 많이 나온다"며 "상금을 타도 식비로 거의 나가지 않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디지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