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6 (월)
  • 서울 22 °C
  • 인천 22 °C
  • 춘천 21 °C
  • 강릉 17 °C
  • 수원 22 °C
  • 청주 24 °C
  • 대전 23 °C
  • 전주 22 °C
  • 광주 18 °C
  • 대구 21 °C
  • 부산 24 °C
  • 제주 21 °C
  • 울릉도 20 °C
'고등래퍼' 마지막 무대까지 '노란리본' 달고 나온 김선재
'고등래퍼' 마지막 무대까지 '노란리본' 달고 나온 김선재
문지영 기자 · 04/01/2017 01:31PM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Mnet '고등래퍼' 김선재가 방송 초반부터 파이널 무대에도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리본' 배지를 착용하고 등장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고등래퍼' 파이널 매치에서 김선재는 친구를 위해 쓴 곡 '종'을 그룹 시스타의 효린과 함께 선보였다.


자신이 음악을 하며 갈피를 못잡고 있을 때 바로잡아줬던 친구를 향한 진솔한 마음을 가사에 담은 김선재의 무대에 현장에 있던 친구 김채민 군은 눈물을 쏟기도 했다.


또한 김선재의 무대를 본 래퍼 타이거 JK는 "가사 직접 쓴 것 맞냐"며 놀라워하며 "요즘 드문 가사와 무대 의상, 콘셉트가 정말 멋지다"며 극찬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특히 김선재는 '고등래퍼' 마지막 무대에 교복 와이셔츠에 '노란리본' 배지를 착용하고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앞서 지역 대표 1위 싸이퍼 대결, 최종 지역대표 선발전에서도 '노란리본'을 달고 나와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날 김선재는 224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기록했지만 246점을 받은 양홍원이 '고등래퍼' 최종 우승자로 선정됐다.


GOM TV '고등래퍼'


교복 와이셔츠에 노란 리본 달고 출전한 '고등래퍼' 김선재 (영상)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을 달고 '고등래퍼'에 출전한 김선재가 서울 강동지역 최종대표로 선발됐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