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람들

"우리집 불났어요" 외쳐 아파트 주민 구한 6살 하은이

인사이트연합뉴스


차분하고 정확한 대처로 아파트 대형화재를 막은 어린이에게 소방 당국이 감사의 뜻을 표했다.


광주 남부소방서는 6일 광주 남구 양림동에 사는 이하은(6·여) 양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


남부소방은 이 양이 어린이집에서 소방교육을 받은 대로 초기 대처를 해 아파트 화재피해를 최소화한 공을 높이 샀다.

 

이 양의 집에서는 지난달 15일 오후 8시 12분께 부모가 외출한 사이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집 안에 혼자 머물고 있던 이 양은 불이 나자 즉시 관리사무소로 달려가 도움을 청했다.


이 양은 어린이집에서 배운 대로 집을 나설 때 침착하게 현관문을 닫고 비상계단을 이용해 몸을 피했다.


현관문이 닫히면서 공기 유입이 차단돼 불은 저절로 꺼졌다. 아파트를 빠져나온 연기가 계단을 타고 상층으로 번지는 사고도 막을 수 있었다.


이성연 광주 남부소방서장은 "이 양처럼 어린 나이에 받은 소방안전교육은 평생 안전을 지키는 밑거름이 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