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경제

선물세트 '청정원 런천미트' 햄에서 나온 '곰팡이'

인사이트A씨 제공. 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명절에 선물세트로 받은 대상그룹의 청정원 런천미트 햄에서 곰팡이가 발견돼 빈축을 사고 있다.


28일 충북 청주시에 사는 A씨는 "청정원 런천미트 햄에서 푸른 색깔의 곰팡이가 발견됐다"며 인사이트에 제보했다.


청정원은 대상그룹에서 내놓은 식품 브랜드로 가공육 '런천미트', '우리팜', '순창 고추장' 등으로 유명하다.


A씨는 "지난 추석 선물세트로 들어온 런천미트 햄으로 요리를 하려고 개봉했는데, 제품의 색이 평소와 달라 변질된 것 같아 다른 제품도 개봉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햄을 개봉해본 결과 세트에 들어있는 제품 중 2개의 제품에서 '곰팡이'가 나왔다"며 "유통기한이 아직 1년 이상 남은 제품인데 변질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A씨 제공. 인사이트


A씨는 대상그룹 청정원 홈페이지 고객센터로 사진과 함께 해당문제를 올렸지만 석연치 않은 '대답'을 들어야만 했다.


대상그룹 청정원 측 직원은 "해당 제품이 국내 최초로 손이 베지 않게 호일로 포장돼 유통과정 중 미세하게 손상되어 공기접촉으로 인한 변질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A씨는 "포장 호일을 자세히 살펴봤는데 눈에 보이는 흠집이나 구멍은 없었다"며 "아주 미세한 흡집으로 인해 변질됐다면 더욱 더 제품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단순한 실수로 상한 음식이 나올 수도 있다는 식으로 '무책임하게' 대응하는 것은 대기업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A씨는 꼬집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