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건강

"7시간이 가장 좋다"…4시간 이하 자면 우울증 위험 4배

인사이트Shutterstock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충분히 잠을 자지 못하면 우울증이 발병 확률과 자살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1일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는 지난 2014년 당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20~40대 근로자 20만2천629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우울증 등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하루 7시간을 기준으로 수면시간이 부족하거나 많은 경우 우울, 불안, 자살 생각이 점차 높아졌다.


이 중 4시간 이하로 수면하는 그룹의 경우 불안, 우울, 자살 생각 유병률은 각각 9.1%, 16.0%, 12.7%로 조사됐다.


반면 7시간가량 잠을 자는는 사람들의 유병률을 각각 2.0%, 4.3%, 5.0%로 앞선 그룹과 현저한 차이를 보였다.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로 떨어질 경우 불안은 4배 이상, 우울은 3.7배, 자살 생각은 2.5배로 발생 확률이 오른 것이다.


또 우울 정도가 비슷한 그룹 내에서도 4시간 이하 수면하는 사람들은 자살 생각을 하는 경우가 90%가량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한편 당 병원 연구소 임세원 부소장은 이 같은 결과에 "우리나라 직장인들에게 7시간 수면을 보장하면 우울증과 불안장애, 심지어 자살까지 줄일 수 있을 것"이라 첨언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