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2 (토)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3 °C
  • 강릉 21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8 °C
  • 광주 28 °C
  • 대구 29 °C
  • 부산 31 °C
  • 제주 30 °C
  • 울릉도 23 °C
치킨 먹고 AI 걸리면 최대 '30억' 준다고 선언한 BBQ
치킨 먹고 AI 걸리면 최대 '30억' 준다고 선언한 BBQ
문지영 기자 · 01/10/2017 05:02PM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치킨업체 BBQ가 자신들의 치킨을 먹고 AI에 감염될 경우 최대 '30억'을 보상해주는 프로젝트를 선언했다.


지난달 30일 BBQ는 AI 뉴스가 쏟아지면서 소비자들이 닭 요리를 꺼리고 있지만 BBQ의 치킨은 안전하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30억 보상 프로젝트'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BBQ는 AI에 걸린 닭은 살이 검붉게 변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시장에 유통될 수 없고 BBQ가 안전한 국내산 닭고기를 엄선해 취급하고 있어 치킨 먹는 것에 안심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AI균은 75도 이상의 온도에서 5분 이상 견디지 못하기 때문에 치킨을 먹는다고 해서 감염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BBQ 측은 "그럼에도 BBQ 치킨을 먹고 AI 바이러스에 감염된다면 사망 시 '30억', 진단 시 10%를 보상하겠다"며 "후유 장애의 경우 장애율에 비례해 지급하겠다"고 덧붙였다.


만일 AI가 의심돼 보상을 받고자 한다면 BBQ 구매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며 국가기관을 통해 감염 여부 조사를 받아야 한다.


인사이트BBQ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