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0 (월)
  • 서울 -9 °C
  • 인천 -4 °C
  • 춘천 -8 °C
  • 강릉 4 °C
  • 수원 -7 °C
  • 청주 -5 °C
  • 대전 -5 °C
  • 전주 -3 °C
  • 광주 -2 °C
  • 대구 1 °C
  • 부산 5 °C
  • 제주 7 °C
  • 울릉도 8 °C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 전원구조 오보 때문에 안심했다"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 전원구조 오보 때문에 안심했다"
정희정 기자 · 01/10/2017 11:15AM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1천일 만에 '사라진 7시간'에 대한 행적을 헌법재판소에 제출했지만 부실한 답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측은 행적을 헌재에 제출하기 하루 전인 지난 9일 "당일 행적을 굉장히 자세하게 써서 상세히 소명되리라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세월호 당일 서류 검토를 하면서 유무선 보고를 받았는데 중간에 (전원구조) 오보가 나와 안심하고 계속 서류를 보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통령은 통상 공식 일정이 없을 때 밀린 서류와 정책보고서를 중점적으로 검토하는데 그날도 오전 내내 서류를 많이 봤다고 한다"며 "그야말로 서류와 싸움을 했다는 그런 내용이 반영될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10일 박 대통령이 제출한 세월호 참사 당시의 일정에 대해 헌재는 "당일 행적을 내라고 했는데, 그에 못 미치다"며 다시 낼 것을 요구했다.


특히 '세월호 7시간'에 해당하는 박 대통령 본인 기억을 살려 다시 제출하고, 세월호 침몰 최초 인지 시점 등을 더 밝힐 것을 지적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