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2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22 °C
  • 대전 23 °C
  • 전주 20 °C
  • 광주 20 °C
  • 대구 26 °C
  • 부산 22 °C
  • 제주 18 °C
  • 울릉도 15 °C
어린 시절 공개되면서 '인성 논란' 일어난 '어피치'
어린 시절 공개되면서 '인성 논란' 일어난 '어피치'
서민우 기자 · 01/03/2017 06:13PM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카카오프렌즈 '어피치'의 비글미 가득했던 어린 시절이 누리꾼들을 웃음 짓게 하고 있다.


3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카카오프렌즈의 인기 캐릭터 '어피치'의 때아닌 인성 논란(?)이 제기됐다.


게시물 속 일러스트는 캐릭터들의 어린 시절을 그린 것으로 현재 '카카오뮤지엄'에 전시돼 있다.


어린 시절 어피치는 오리 캐릭터 '튜브'의 물갈퀴 신발을 훔쳐 달아나거나 '무지'가 자고 있을 때 얼굴에 낙서 하는 등 말 그대로 악동의 모습 그 자체였다.


또 어피치는 튜브가 정성 들여 만든 블록 장난감을 발로 걷어 차는 등 유난히 튜브를 괴롭혔다.


이와 반대로 또 다른 인기 캐릭터 '라이언'은 어피치가 친 사고를 수습하거나 울고 있는 튜브를 다독이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누리꾼들은 "어피치가 뒷모습만 귀여운 줄 알았는데 어린 시절부터 장난기가 가득했다"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