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3 (월)
  • 서울 19 °C
  • 인천 20 °C
  • 춘천 17 °C
  • 강릉 18 °C
  • 수원 20 °C
  • 청주 21 °C
  • 대전 21 °C
  • 전주 24 °C
  • 광주 25 °C
  • 대구 25 °C
  • 부산 24 °C
  • 제주 26 °C
  • 울릉도 23 °C
"더 이상 키 크고 싶지 않다"는 182cm 초등생의 눈물 (영상)
"더 이상 키 크고 싶지 않다"는 182cm 초등생의 눈물 (영상)
장영훈 기자 · 09/14/2016 02:13PM

인사이트SBS '영재발굴단'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여자 농구계 유망주이자 키 182cm를 자랑하는 초등학교 6학년 박성진 양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7월 SBS '영재발굴단'에서 소개된 만천초등학교 6학년 박성진 양의 사연이 올라왔다.


농구를 시작한지 6개월 만에 만년 약체로 여겨졌던 팀에게 창단 이후 처음으로 전국체전 동메달을 안겨준 박성진 양은 182cm의 훤칠한 키를 자랑한다. 


박성진 양은 전국에 있는 초등학교 농구부에서 '스카우트 전쟁을 벌였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여자 농구계 유망주로 손에 꼽히는 선수이기도 하다.


인사이트SBS '영재발굴단'


하지만 박성진 양에게는 남모를 고민이 하나 있었다. 농구 선수로 뛰고 있지만 정작 농구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박성진 양은 "사람들이 '여자 농구의 미래다'고 말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며 "내가 농구를 언제까지 할지도 모른다"고 충격 고백했다.


이어 "어른들께서 그냥 운동해라 이렇게만 하지 나는 그런 생각한 적이 없다"며 "운동 체질이 아니라서 농구를 그만둘지도 모른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겉으로 보기에는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열심히 운동하는 박성진 양이지만 이는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하는 일이기 때문이었다.


인사이트SBS '영재발굴단'


전나영 만전초 농구부 감독은 "성진이가 덩치에 비해서 미술 쪽에 관심이 많고 소질이 많다고 부모님이 그랬다"며 "계속 설득해 일주일만 시킨 것이 6개월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게 어른들의 등 떠밀림으로 농구를 시작하게된 박성진 양은 3개월 만에 출전한 강원도 소년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박성진 양은 "농구 선수가 내 꿈이 아닐 수도 있는데 어른들은 다 내가 농구 선수가 될 거라고 생각하는 거 같다"며 "그래서 제 꿈이 뭐냐고 물어보지 않는 것 같다"고 답답함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줬다.


NAVER TV캐스트 SBS '영재발굴단'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