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북한 지뢰에 발목 잃은 장병과 영상통화한 문재인 대통령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안보 현황 점검차 국방부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지뢰로 발목을 잃은 장병을 만나 위로했다.


1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용산구의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국내외 안보 현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일주일 만에 국방부를 방문하면서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을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은 적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는 철통같은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만약 적이 무력도발을 감행한다면 즉각 응징할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대통령으로서 그런 역량을 더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군 장병 처우를 개선해 사기를 높이고 첨단 강군을 만들겠다"며 "진짜 유능한 국방, 국방다운 국방, 안보다운 안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을 내 소명으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북한군의 지뢰 도발로 발목을 잃은 하재헌 중사와 화상통화로 만났다.


문 대통령은 하 중사와 통화하며 밝게 웃었다. 현재 국군 수도병원에 근무 중인 하 중사를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새정치민주연합의 대표 시절 하 중사가 치료받고 있는 병원을 깜짝 방문해 만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하 중사를 만나 "큰 사고에도 불구하고 의연한 모습을 보여 국민에게 군에 대한 든든한 마음을 줬다"라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군인에 대해서는 끝까지 국가가 책임을 지도록 제도가 정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2015년 하재헌 중사를 만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당시 대표 / 연합뉴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