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서울 -9 °C
  • 인천 -9 °C
  • 춘천 -23 °C
  • 강릉 -2 °C
  • 수원 -9 °C
  • 청주 -9 °C
  • 대전 -8 °C
  • 전주 -6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3 °C
  • 제주 3 °C
정치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국민들이 '한경오'에 분노하는 이유

인사이트

사진 제공 =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제19대 대통령으로 취임하면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전 정부의 수장들이 보여주지 않았던 신선하고 파격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도 빠르게 그의 지지자로 포섭하고 있는 모양새다


실제로 SNS와 포털사이트에 전해진 문 대통령 관련 기사에서는 대선 당시 그에게 표를 던지지 않았던 누리꾼이 취임 후 문 대통령의 행보를 보며 이전 대통령들이 얼마나 무능했는지를 한탄하는 글이 어렵지 않게 눈에 띈다.


문 대통령이 아직 당선되기 전인 10일 새벽 광화문 광장에 나와 강조한 '모두의 대통령'을 만들어가고 있는 와중에 일부 언론들은 문 대통령에 각을 세우며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잃어가고 있다.


특히 '조중동'과 '한경오'로 대변되는 보수 언론과 진보 언론 중 진보 언론에 대한 지지세가 빠른 속도로 빠져나가는 듯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는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이들 언론의 태도와 취임 직후 크고 작은 잡음을 내면서 시작됐다.


진보언론 중 가장 많은 독자 수를 보유하고 있는 한겨레신문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그에 대해 유독 비판적인 논조라는 누리꾼들의 지적이 있었다.


기사 내용은 중립적이지만 사진에서 문 대통령만 인상을 쓰고 있거나 지지자들 없이 홀로 있는 모습 등을 기사에 담으면서 타 후보들보다 부정적인 인상을 심어줬다는 것이다.


여기에 한겨레 신문사의 주간지 한겨레21의 편집장을 지냈던 안수찬 기자가 본인 SNS에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자극하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커졌다.


안 기자와 한겨레신문사는 다음날 각각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한겨레와 한겨레21에 대한 누리꾼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인사이트안수찬 기자 페이스북


경향신문과 오마이뉴스도 각각 확인되지 않은 기사 내용과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에 대한 호칭 문제로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그렇다면 왜 국민들은 '보수 언론'이 아닌 '진보 언론'의 문 대통령 비판 기사에 대해 유독 비판적일까?


정권 초기에는 언론·야당이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지 않는 일명 '허니문 기간'이 암묵적으로 존재한다.


이에 대선 기간 동안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도 '잘 했으면'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는 시기다.


그러나 진보 언론에서 이따금 던지는 문 대통령 비판 기사를 내면서 아직 '적폐 세력'에 대한 청산이 끝나지 않았는데 힘을 실어줘야 할 대통령을 흔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좌) 경향신문 트위터, (우) 오마이뉴스


일부 국민들은 진보 언론의 자극적이고 중립적이지 못한 기사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앙금도 가지고 있다.


또 각 언론사(혹은 기자)가 문 대통령에 대한 비판·비난 기사(글)을 작성한 후 지지자들을 적으로 돌려세우며 비난·비하했다는 점도 국민적 공분을 사는 부분 중 하나다.


한겨레의 안 기자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문빠'라고 비하하고 다른 기자들도 '문슬람'(문재인+이슬람), '달레반'(문재인+탈레반)이라는 혐오성 단어를 사용해 댓글을 단 점도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국민들은 진보 언론이 단순히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아서 그들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누구보다 객관적이고 공정해야 할 언론이 진실이 아닌 것을 마치 진실인 것처럼 보도하고 논쟁의 본질을 흐리는 자극적인 말로 불필요한 싸움이 발생하는 것에 분노하고 있다.


국민들은 언론이 무조건적으로 친 정부적인 기사를 써낼 것을 바라지 않는다.


다만 지난해부터 이어졌던 국정농단으로 인한 국론 분열을 끝내고 야당과 여당의 협력, 국민과 국민의 통합을 위해 언론이 나서서 역할을 해주는 것을 바라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