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6 (금)
  • 서울 16 °C
  • 인천 16 °C
  • 춘천 13 °C
  • 강릉 13 °C
  • 수원 16 °C
  • 청주 17 °C
  • 대전 17 °C
  • 전주 14 °C
  • 광주 14 °C
  • 대구 20 °C
  • 부산 22 °C
  • 제주 17 °C
  • 울릉도 17 °C
내일(12일), 한반도에 중국발 '초강력' 황사 불어온다
내일(12일), 한반도에 중국발 '초강력' 황사 불어온다
배수람 기자 · 05/11/2017 09:01PM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심각한 황사로 중국에 올 들어 두 번째 황사 경보가 내려지면서 내일 한반도의 하늘도 뿌옇게 흐릴 전망이다.


11일 중국 서북부 사막에서 발원한 황사가 또다시 베이징에 도달하면서 올해 두 번째 황사 경보가 발령됐다.


편서풍을 타고 황사가 이동하는 시간을 고려하면 12일(내일) 이후 한반도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부터 12일 오전까지 중국 중앙기상대는 베이징과 톈진, 네이멍구 중동부, 지린 서부, 랴오닝 서부, 헤이룽장 서부, 산시 북부, 허베이 중북부에 황사 남색 경보를 내렸다.


해당 지역에는 12일 오전까지 모래바람이 불고 네이멍구 일부에는 모래 폭풍이 불 것이라고 중앙기상대는 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중국 서북부 사막 지역에서 강한 바람이 불면서 발원한 이번 황사는 지난 4일 발생한 황사보다는 규모가 작지만 중국에 불어닥칠 모래바람의 세기는 7~8급으로 초속 14~20m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바람을 타고 동쪽으로 이동하는 황사는 강도가 강할 경우 한반도 내륙 지역까지 유입될 가능성도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중앙기상대는 외출 시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집과 사무실의 창문을 반드시 닫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가시거리가 짧아진 만큼 차량 운행 시 저속 운행과 안전거리 확보에 주의하고 바람에 날릴 수 있는 구조물 고정에 주의해 달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4일부터 나흘간 발생한 황사는 한반도 전체 면적의 10배에 달하는 중국 지역에 피해를 줬을 뿐 아니라 한반도까지 유입돼 시민들에게 불편을 안긴 바 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