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2 (토)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3 °C
  • 강릉 22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6 °C
  • 전주 28 °C
  • 광주 27 °C
  • 대구 27 °C
  • 부산 27 °C
  • 제주 25 °C
  • 울릉도 23 °C
낚시꾼들 '재미' 위해 머리가 반으로 쪼개진 채 버려진 가오리들
낚시꾼들 '재미' 위해 머리가 반으로 쪼개진 채 버려진 가오리들
박송이 기자 · 05/09/2017 01:39PM

인사이트Jane Bowman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머리를 반으로 갈린 채 살아 숨 쉬는 가오리 떼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머리에 칼집이 난 채 버려진 가오리 떼의 모습을 전했다.


이 가오리들은 호주 빅토리아주 모닝턴 페닌슐라의 한 바닷가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하던 활동가들에 의해 발견됐다.


당시 가오리들은 머리가 반으로 갈라진 상태로 간신히 숨만 붙은 채 5마리가 나란히 해저에 가라앉아 있었다.


최근 다이빙 강사인 제인 보우만(Jane Bowman)은 18마리의 죽은 가오리 떼를 발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Jane Bowman


가오리들이 이렇게 집단 학살 당한 채 버려지는 것은 두 가지 이유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어부들이나 낚시꾼들이 잡고자 하는 물고기를 상위 포식자인 가오리들이 잡아먹기 때문이며 또 하나는 원치 않게 가오리가 잡히자 '재미'로 이런 행위를 하고 풀어주는 것이다.


가오리를 상대로 한 이같은 잔인한 동물 학대가 계속해서 이어지자 동물 보호 운동가들은 #Rays Awareness(가오리도 중요해요) 라는 해시태그 운동으로 이같은 상황을 알리고자 했다.


가오리 보호단체인 반조 액션 그룹(Banjo anction group)의 PT 허쉬필드(PT Hirschfield)는 "이건 동물 학대의 문제다. 산 채로 머리가 잘리고 몸이 불구가 된 채 버려지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한편 빅토리아주 어업조정법 101항에 따르면 상처 입은 해양 생물이나 물고기를 놓아주는 것은 불법이다. 이 법을 위반시 310달러(한화 35만원)에서 최고 2천달러(약 227만원)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인사이트PT Hirschfield


인사이트sam gummer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