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3 (화)
  • 서울 22 °C
  • 인천 22 °C
  • 춘천 22 °C
  • 강릉 24 °C
  • 수원 23 °C
  • 청주 24 °C
  • 대전 24 °C
  • 전주 24 °C
  • 광주 24 °C
  • 대구 26 °C
  • 부산 26 °C
  • 제주 20 °C
  • 울릉도 19 °C
주연 배우들 눈물 쏟게 한 '무명배우 33인의 감동 무대'
주연 배우들 눈물 쏟게 한 '무명배우 33인의 감동 무대'
박송이 기자 · 05/03/2017 09:10PM

인사이트JTBC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백상예술대상에서 펼쳐진 축하무대가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열린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1부 마지막 순서에 특별한 무대가 마련됐다.


이날 무대에서는 JTBC 팬텀싱어 우승팀인 포르테 디 콰트로와 영화나 드라마에 출연하는 이름없는 단역배우 33인이 주인공이 돼 서영은의 '꿈을 꾼다'를 불렀다.


이들은 여러 촬영 현장에서 '간호사 역', '여고생' 등 주목받지 못하는 역할을 맡아 소리없이 작품을 빛내온 배우들이다.


인사이트JTBC '제53회 백상예술대상'


단역배우 33인은 자신들이 꿈꿔 왔던 무대 위에서 '꿈을 꾼다'를 담담하게 읊조리며 '배우'가 되기 위해 쉼 없이 달려가고 있음을 드러냈다.


시상식 무대 앞쪽에 앉아 이 공연을 지켜본 주연급 배우들은 회한에 잠긴 듯한 모습을 보이거나 눈시울을 적셨다.


특히 배우 유해진과 서현진은 펑펑 우는 장면이 카메라에 여러번 포착되기도 했다.


배우들은 물론 객석에 앉아있던 방청객들 역시 이들의 무대에 박수를 보내며 힘찬 응원을 보냈다.


무대가 끝난 뒤에는 무명배우 33인의 이름이 하나하나 자막으로 내보내지며 긴 여운을 남겼다.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