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캄보디아에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 수출한다

인사이트롯데주류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롯데주류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가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등에 이어 캄보디아에 수출된다.


이를 발판 삼아 롯데주류는 국내 뿐만 아니라 동남아 맥주시장 확대에 팔을 걷고 나설 방침이다.


30일 롯데주류는 물 타지 않는 맥주 '클라우드'를 캄보디아 프놈펜 지역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되는 '클라우드'는 355ml 캔 제품 5만5천개와 330ml 병 제품 3만7천개로 4천박스 가량의 물량이 현지에 도착했다.


2월 초 지역 대리상을 거쳐 현지 전통 채널과 주요 편의점, 마트 등에 롯데주류 '클라우드'가 입점될 예정이다.


롯데주류는 소비자 시음회를 진행하며 '클라우드'의 깊고 풍부한 맛을 알리는 한편 현지인에게 자연스럽게 '클라우드' 알려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TV와 SNS 채널을 통한 광고를 진행하는 등 공격적인 현지 마케팅도 진행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동남아 지역에 불고 있는 한류 열풍으로 맥주와 소주 등 한국 술에 대한 호기심이 높은 편"이라며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을 진행하며 동남아 지역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주류는 미국, 호주, 중국 등 전 세계 20여 개국에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를 수출하고 있다.


야심작 '피츠'로 맥주시장 '지각변동' 일으킨 롯데주류의 도전맥주사업은 롯데칠성음료 주류사업부문의 핵심 신사업이자 신동빈 회장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처음부터 끝까지"…부드러움으로 '저도 트렌드' 이끄는 롯데주류 '처음처럼'소주업계에 신선함을 불러온 '처음처럼'이 차별화된 감성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