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위해 '900시간' 피아노 연습한 박정민

인사이트(좌) YTN, (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흥행에는 배우들의 열연과 피나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었을까.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전날 10만 648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로써 '그것만이 내 세상'은 개봉 6일 만에 100만 명이 넘는 누적 관객 수(101만 2,034명)를 기록했다.


영화는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와 서번트증후군을 앓는 진태(박정민)가 한집에 살면서 점점 서로를 의지하고 형제애를 느끼는 과정을 담은 가족 드라마다.


인사이트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여기에 엄마 역할로 대배우 윤여정이 출연하며 웃음과 감동이 조화로운 영화로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영화에서 눈길을 끄는 장면은 단연 서번트증후군을 앓는 박정민의 피아노 씬이다.


박정민은 피아노 연주에 천부적인 진태를 연기하기 위해 말 그대로 '피나는' 피아노 연습을 진행했다.


'도레미파솔라시도'조차 모르던 완벽한 피아노 초보였지만 손 대역과 CG를 사용하지 않도록 연습에 매진했다.


인사이트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은 피아노 연습으로 부어오른 손가락에 얼음찜질할 정도였다.


6개월 동안 매일 하루 5시간씩 피아노를 연습한 박정민은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 협주곡을 완벽히 칠 수 있게 됐다.


박정민의 피아노 연주를 지도했던 황상준 음악 감독은 "피아노를 전혀 칠 줄 모르는 상태였기 때문에 6개월 안에 어려운 클래식 곡을 모두 연주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라면서도 "끈기 있게 노력하는 모습을 봤고 결국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것을 해냈다. 대단한 노력파 배우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의 노력 덕분에 진태라는 인물이 영화에서 부각될 수 있었고 관객들도 뜨거운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


한편 배우 박정민은 2007년 전주국제영화제에 출품된 단편영화 '세상의끝'에 출연하며 데뷔했다.


이후 2013년 '전설의 주먹' 등에 출연하며 배우 생활을 이어가던 중 2016년 '동주'로 제37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계속 웃다가 마지막에 눈물 펑펑 쏟게 되는 '그것만이 내 세상' 명대사 8겨울 극장가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속 명대사를 선정해봤다.


알고 보면 더 '꿀잼'인 코미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비하인드스토리 8영화를 보기 전 알면 좋은 '그것만이 내 세상'의 비하인드스토리를 모아봤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