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4 °C
  • 청주 -3 °C
  • 대전 -2 °C
  • 전주 0 °C
  • 광주 2 °C
  • 대구 1 °C
  • 부산 4 °C
  • 제주 6 °C
건강

"공기 나쁜 도심서는 오히려 '운동' 안하는게 낫다"(연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공기가 나쁜 도심에서 운동을 하면 오히려 건강에 해로워 안 하는 게 낫다는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과 미국 듀크대 연구진은 '오염된 공기를 마시며 하는 운동은 건강 증진 효과를 상쇄한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건강한 사람(40명)과 만성폐쇄성질환환자(40명), 허혈성심장질환환자(39명)로 만 60세 이상, 최근 12개월 동안 담배를 피운 적 없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했다.


실험에 참여한 119명은 연구진의 지시에 따라 런던 시내의 혼잡 지역 '옥스퍼드 스트리트'나 도심 공원 '하이드 파크'에서 낮 시간에 매일 2시간씩 걸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후 연구진은 실험자들을 상대로 폐활량, 혈압, 혈류량과 함께 동맥경직도를 나타내는 맥파 전달 속도와 파형 증가지수를 측정했다. 


기침, 가래, 숨참, 재채기 등 증상도 함께 기록했다. 


분석 결과 똑같은 2시간 산책이라도 공기가 비교적 좋은 곳(하이드 파크)에서 운동하는 경우와 오염이 심한 곳(옥스퍼드 스트리트)에서 운동을 하는 경우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게 달랐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공기가 비교적 맑은 곳에서 운동한 후 폐활량은 5시간 뒤 폐활량이 7.5% 증가했고, 3시간 뒤 동맥 경직도는 5% 감소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반대로 오염이 심한 곳에서 운동한 경우 폐활량은 운동 시작 후 잠시 증가했다 곧 떨어졌고, 동맥 경직도는 7% 증가했다.


이런 부정적 변화는 디젤 자동차에서 나오는 검댕과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것과 상관관계가 있었다.


전문가들은 "오염이 심한 곳에서 걸어 다니면 심혈관, 호흡기에 미치는 운동의 긍정적 영향이 상쇄되거나 심지어 역전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화관 필수템인 '팝콘' 먹으면 '동안' 된다" (연구)영화 볼 때 우리의 입을 즐겁게 해주는 팝콘에 다량의 항산화제가 함유돼 있다는 연구 결과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유리 기자 yu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