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게임

'리니지M' 덕분에 20년 만에 연 매출 1조원 달성한 엔씨소프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씨소프트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엔씨소프트가 '리니지M'의 돌풍에 힘입어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하며 사상 첫 연 매출 1조원을 눈앞에 뒀다.


9일 엔씨소프트는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278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03.4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엔씨소프트 역사상 최대 분기 실적으로, 엔씨소프트는 지난 1997년 창립 후 처음으로 연 매출 1조원을 넘어서게 됐다.


올해 3분기까지 엔씨소프트의 누적 매출은 1조 2,254억원. 게임업계 매출 1조 클럽 가입은 넥슨과 넷마블에 이어 세 번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이 같은 '역대급' 실적을 낼 수 있었던 것은 '리니지M'이 그야말로 돌풍을 일으켰기 때문.


실제로 엔씨소프트의 지난 2분기 매출액이 2,586억원이었던데 비해 리니지M 출시 후 집계된 3분기 매출액은 무려 7,273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지난 6월 21일 출시된 리니지M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매출 1위를 유지하며 하루 약 6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 연합뉴스


모바일 게임의 경우 매출액 집계를 통합해 발표했지만, 엔씨소프트가 서비스 중인 모바일 게임이 '리니지 레드나이츠'와 '리니지M' 두 개뿐인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모바일 게임 매출액 5,510억원 대부분이 리니지M 효과라는 것이 업계의 전반적인 의견이다.


한편 3분기까지 리니지M의 누적 매출 예상액은 6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YouTube 'ncsoft'


리니지M은 4분기에도 4천억원이 넘는 매출을 낼 것으로 예상돼 올해 안에 1조원 매출 달성이 유력한 상황이다.


현질 유도와 사행성 조장으로 게이머 울리는 엔씨소프트 '리니지M'리니지M을 둘러싼 사행성 논란이 끊이지 않으며 사행성을 줄이겠다던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의 발언이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