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0 °C
  • 인천 0 °C
  • 춘천 -8 °C
  • 강릉 2 °C
  • 수원 -1 °C
  • 청주 0 °C
  • 대전 0 °C
  • 전주 2 °C
  • 광주 1 °C
  • 대구 0 °C
  • 부산 3 °C
  • 제주 7 °C
라이프

언제 또 최대 '10일 황금연휴'를 맛볼 수 있을까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오늘(10일)로 열흘간의 길었던 추석 '황금연휴'가 끝났다.


학생과 노동자들은 이번 황금연휴를 통해 각각 방학과 여름 휴가 이후 지쳤던 몸과 마음을 재충전할 수 있었다.


지난달 30일부터 이어진 추석 황금연휴는 '대체 휴일'과 정부의 임시 공휴일 지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정부는 10일 황금연휴를 만들기 위해 평일이었던 지난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3일이 개천절과 추석 연휴 중 첫날과 겹치며 6일은 대체 휴일이 됐다.


여기에 두 번의 토요일·일요일과 한글날(10월 9일)이 이어지며 10일의 황금연휴가 완성됐다.


연휴 시작 전 10일이라는 긴 시간에 들떴던 학생과 직장인들은 오늘(10일)이 되면서 학교와 직장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이전까지 맛보지 못했던 열흘간의 휴일에 벌써부터 다음 '황금연휴'를 기다리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렇다면 열흘 동안의 황금연휴는 언제 또 맛볼 수 있을까.


인사이트


가장 가까운 기회는 8년 뒤인 2025년 추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25년의 추석 연휴는 10월 5~7일이지만 5일이 일요일인 관계로 8일이 대체 휴일로 지정될 가능성이 크다.


공휴일인 9일 한글날에 이어 정부가 10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할 경우 주말까지 이어지는 휴일을 완성할 수 있다.


추석에 앞서 있는 금요일이 개천절(10월 3일)이므로 이때도 최대 10일간의 연휴를 즐길 수 있을 것이란 셈이 나온다.


까마득하게만 느껴지는 8년이라는 시간도 '황금연휴' 하나를 바라본다면 기다릴만한 시간이 되지 않을까.


추석 맞아 고운 한복 입고 '살인 미소' 짓는 소이현-인교진 딸 하은이배우 소이현과 인교진이 추석을 맞아 딸 하은이의 귀여운 추석 인사를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