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7 °C
  • 강릉 2 °C
  • 수원 -8 °C
  • 청주 -8 °C
  • 대전 -9 °C
  • 전주 -5 °C
  • 광주 -3 °C
  • 대구 -5 °C
  • 부산 -2 °C
  • 제주 5 °C
방송·드라마

"장사 접어!" 맛없는 음식에 분노해 영업중단시킨 '푸드트럭' 백종원 (영상)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백종원이 푸드트럭 왕초보 도전자들에게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백종원은 머스테이크 도전자에게 꽉 찬 돌직구를 날렸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머스테이크를 맛본 뒤 "고기는 정말 좋다"는 말로 도전자를 긴장케 했다. 


이어 백종원은 "밑간을 먼저 하고 만드는 것인지 주문을 받으면 간을 하는 것이냐"고 물었고, 도전자들은 "주문을 받고 나서 고기 밑간을 한다"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도전자들의 대답을 들은 백종원은 "이거는 간이 안 맞는 게 아니라 맛이 없는 거다"라고 혹평했다.


백종원은 "이거는 싱거운 게 아니라 맛이 없다"며 "싱겁다는 것은 맛이 없는 음식이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도전자들은 백종원의 혹평에 "제일 어려운 게 간을 맞추는 것"이라며 "손님들이 짜다고 할 때도 있고 싱겁다고 할 때도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백종원은 "여러분들은 음식 장사하면 안 된다"며 "기본이 전혀 안 되어 있다. 가게 문 닫아라"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백종원은 머스테이크 도전자를 포함한 도전자 4팀 전원에게 영업중단을 선언했다.


영업중단 당한 머스테이크 도전자들은 요리 연구에 집중했다. 


백종원은 이들에게  "굵은소금보다 고운소금을 사용해야 간이 골고루 잘 밴다"며 본인의 노하우를 전수하기도 했다.


이후 백종원은 전보다 상향된 요리실력을 선보인 스테이크 도전자에게 장사 재개를 선언했다. 


Naver TV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푸드트럭' 백종원, 의자 펴서 앉는 도전자에 "정신이 썩어빠졌다"백종원이 푸드트럭에 낚시의자를 펴서 앉는 새내기 도전자의 태도에 분노하며 독설을 날렸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